커리어심리학연구소 :: (대학내일 454호 잡Q&A) 외무고시 준비여부와 전망

Q.

고시를 준비할까하는데... 

안녕하세요 저는 경영학부 2학년 2학기를 마친 여대생입니다. 요즘 부쩍 진로에 대한 구체적인 고민에 빠지게되었는데요, 이전에는 막연하게 무역쪽 일을 하고 싶으니 무역관련 수업을 많이 듣고 kotra kita 사이트를 들락거리면서 자료를 읽어보는 수준이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교수직에 계셔서 일하시는 것을 보고 적성에도 맞을 것 같아 현장에서 일하다 교수가 되는 것에 방향을 잡고 있었습니다.

학교에서 관세사 시험에 우세하기에, 그리고 학교 교수님께서 수업시간마다 관세사 시험 1년준비하면 할수있다, 우리학교 대학원 무역학과 오면 교수되는 것은 무리없다 이런식의 말씀으로 현혹하셔서 정말 현실이 그렇게 쉬운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요 며칠 방학(및 휴학)계획을 짜면서 아버지께 쓴소리를 단단히 들었는데, 아버지께서는 줄어들고 있는 대학 수에 교수가 그렇게 쉽게 될 줄 아시냐면서 통상쪽 전문가가 부족하니 외무고시를 준비해서 전문가가 되면 교수든 뭐든 다들 너를 쓰려고 애를 쓸것이다. 시간강사할 것같은 소리하지말라면서..

 

그런데 사실 저는 외무고시에 대해 생각해본적도 없고(고등학교때 외교관이 되고싶어서 생각해본적은 있지만 그때의 이상과 현실과의 괴리는 지금 느끼지만 많이 큰 것 같네요) 휴학하는 1년동안 한다고 될 것도 아니고 준비하는데 그냥 관련 과목만 제시되어있는 정보로는 혼자 절대 준비할 게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지금 제가 고민하는 것은 할지말지.. 이것도 고민이긴 합니다만, (내 능력이 될것인지, 걱정되는 이런 고민인데 이런것은 일단 접어두고) 만약 준비를 한다면 아버지 말씀대로 외무고시에 합격하면 정말 좋겠지만, 합격하지 않는다면 다른 길로 전향하는데 어렵지는 않을지 물론 높은 데를 보고 달리면 좋겠지만 이 방향을 잡고 가는 것이 정말 맞는지 궁금합니다.

외무고시에 합격하는 사람들의 직업 전망과 현실이 궁금하고 시험준비는 어떻게 하면 좋을지도 궁금합니다.

A.

외무고시 준비여부와 전망


대학내일 454호 표지
인생과 진로설계에 있어 다른 사람이라고 해서 특별한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을 찾고 그 길로 매진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교수가 적성에 맞고 괜찮을 것 같다는 말에 강한 열정은 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짧은 글이기에 충분히 들여다보지 못하는 저의 한계를 인정합니다.

 

대학교수가 되는 길

대학교수가 되는 길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계속 공부하여 석사, 박사학위를 받고 대학에서 시간강사, 전임강사, 교수 순으로 되는 길이 일반적입니다. 현업에 종사하다가 탁월한 경력과 업무실적을 인정받아 나이가 상당히 들어서 교수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 어느 학문분야와 전공이 중요하겠지요. 우선 그 부분에 대해서 국제업무, 외교, 통상 등 주로 다른 나라와 관계된 분야인지 자신의 확인이 필요합니다.

 

외무고시 준비와 다른 길

외교.통상 전문가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일반적인 길 가운데 하나가 외무고시와 행정고시의 국제통상 직렬을 통해서 되는 길이 있습니다. 외무고시는 채용인원이 해마다 20~30명 수준이고, 행시의 국제통상 직렬도 20명 내외 수준입니다. 절대적 비교는 어렵지만 일반적으로 외무고시의 어학실력(제2외국어 포함)이 중요해서 상대적으로 행시 국제통상 직렬이 쉽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더 중요한 것은 ‘고시’라는 자체에 대한 부담입니다. 3년 전후 기간 준비해서 무난히 합격한다면 괜찮지만 수많은 응시생들이 아까운 점수차로 장기간 고시생활에 젖기도 합니다. 그만큼 고시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합격의 길은 밑빠진 독에 물을 한꺼번에 확 부어 넘치도록 하는 원리와 같습니다.

한편, 외무고시 합격하여 연수 받은 후 여러 나라를 옮겨 다니면서 근무하게 됩니다. 이것을 어려워하면 외무고시는 피해야 합니다. 말은 외교관이지만 상당기간 하는 일은 국제동사무소 직원처럼 일합니다. 국제협상 테이블에 앉게 되는 외교관은 극히 일부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시작도 하기 전에 실패를 염려하여 다른 길로의 전환을 생각하는 것은 의지가 약해보입니다. 고시는 한 번 나서면 돌아오지 않은 화살이 되어 약속한 기간 내에 끝장을 볼 각오로 임해야 합니다. 물론 성실히 고시 공부를 하신 분이면 다른 길도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코치했던 분은 외무고시에 불합격 후 그 길을 포기하고, 로스쿨에 응시하여 이번에 합격하였습니다. 오히려 더 잘 된 측면도 있습니다. 변호사는 매우 특이하게 공직과 사직을 교차하며 일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직업입니다. 통상 전문변호사도 있습니다. 어느 경우에나 능통한 외국어실력과 실무경험은 현업에서나, 대학교수로서 커리어를 펴 나갈 때 필수적인 사항입니다. 자신이 강렬하게 원하는 바를 찾고, 그 길을 위해 끝까지 헌신할 각오를 다지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반드시 할 수 있습니다. (끝) (대학내일 454호. 2009. 2. 9 ~ 2.15)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