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심리학연구소 :: 숭례문이 불 타던 날

우리나라 국보 1호 숭례문이 불에 타 소실되었습니다.
어젯 잠 저녁에 화재발생했다는 소식듣고 화면을 본 후 5시간여만에 완전히 소실되었습니다.

처음엔 연기만 조금 나기에 약간 훼손만 되고 금방 진화될 줄 알았습니다.
누가 보아도 방화임에 틀림없어 보이는 사건입니다.
왜 그런 짓을 했는지 알 수 없습니다만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소중한 가치들이 여럿 있겠습니다만 옛 사람들의 땀과 혼이 밴 사적이 불탄다는 것은 무척 가슴아픈 일입니다. 평소 문화재에 관심있어 한 분들은 더더욱 그렇겠지요.
지난해 서울국제 마라톤대회 때 세종로 이순신장군 동상 앞을 출발한 대오가 숭례문을 지날 때 본 모습이 그 온전한 마지막 모습이 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달리는 바람에 바라 본 숭례문의 모습이 제 기억에 남는 마지막 모습이라니.

600년 역사를 살아 숨쉬어 온 문화재가 5시간 화마에 날아가다니 참 어이 없는 일입니다.
불을 놓은 사람이나, 관리당국과 소방당국이나 웬지 아끼는 마음과는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아쉽습니다. 우리에게 소중한 가치가 너무 돈에 치중한 까닭은 아닐런지 우려스럽습니다.
문화재를 잘 보존하는 것은 얼핏 보면 생산과 직접 관련이 없어 보입니다. 다시말해 돈되는 일이 아니겠지요. 그것을 관광산업에 도움된다 운운하는 것은 웬지 그 가치를 절하하는 것 같아 보입니다. 우리가 오늘 있기까지 훌륭하든 그렇지 못하든 조상들의 땀과 혼이 서린 문화재는 현재의 살아있는 보물인데 말입니다.

몇 년 전 낙산 의상대가 불탈 때도 한숨이 절로 나왔는데, 오늘 새벽 벌어진 참상은 더 어이가 없습니다. 우리 사회엔 무너져내리는 것이 왜 이리 많은 지 모르겠습니다.
도처에서 우리의 삶의 현장에서 희망을 일구고 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아름다운 모습도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 시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건조물들은 너무도 쉽게 무너져 내립니다.

이제 더 이상 무너져 내리지 않았으면 하고 바랍니다.
우리가 솟구쳐 오를 건 소중한 건조물과 문화재의 불기둥이 아닙니다. 희망의 불기둥이고 열정의 불기둥이어야 겠죠.

서울에서 가장 오랜 목조건축물 숭례문을 잃어 버린 날 가슴에 담긴 바를 나즈막히 적어봅니다.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긍정은나의힘 2008.02.11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구경만 하다가 덧글을 남겨봅니다..

    오늘 회사에 출근을 해서, 과장님이 그러시더군요. 숭례문이 전소되 버렸다..
    전 어제 밤 얼핏 진화가 됐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에, "예?" 라고 되물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슴이 너무 아프더군요.. 사실 확인을 위해,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발견한
    사진을 보니.. 그 기분이 뭐라 말할수가 없었습니다.

    다시는 볼수 없다니.. 다시는..

  2. Favicon of http://www.thecoach.kr BlogIcon 서형준 코치 2008.02.12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고맙습니다.
    방문자님의 필명 '긍정은 나의 힘"이 참 좋군요. 인상적입니다.
    저 또한 긍정적으로 세상과 사람을 대하려고 무척 애를 씁니다.
    그러면서도 긍정적으로만 볼 수 없고 눈감을 수 없는 세상일이 적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숭례문의 소실은 우리의 소중한 가치를 날려버린 '부정의 힘'이 작용한 지라 더 속상합니다. 정작 날려버려야 할 것은 잔존하구요.
    건강하세요.
    * 혹 블로그를 운영하신다면 주소 남겨주세요. 저도 찾아가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