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심리학연구소 :: 노인일자리, 복지.교육형 중심으로 개편-2007년, 노인일자리 11만개 창출.제공

보건복지부는 금년에 노인일자리를 복지형ㆍ교육형 일자리를 중심으로 개편하고, 일자리수도 11만개로 늘릴 계획이다.
거리ㆍ자연환경 정비 등의 공익형 일자리의 비율을 금년에 처음으로 절반 이하로 줄이고(’06년 60% → ’07년 45%), 노-노케어, 문화재 해설 등의 복지형·교육형의 비율은 대폭 확대(’06년 25% → ’07년 40%)한다.
금년에 지원하는 노인일자리 11만개는 2006년의 8만개 보다 3만개가 늘어난 것으로 정부예산 1,610억원(국고 763억원, 지방비 847억원)을 투입한다.

금년도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다짐하고 노인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공감대를 더욱 확산하기 위해 오는 2월 13일 “전국 일하는 노인 전진대회”가 대구(EXCO)에서 개최된다.
16개 시ㆍ도에서 노인일자리 참여노인 4,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유시민 보건복지부장관이 참석하여 일자리사업 참여노인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2006년, 2007년 노인 일자리 수>

공익형
(예:환경정비 등)

교육형
(예:전통예절강사 등)

복지형
(예:老-老케어 등)

자립지원형
(예:특산물제조판매 등)

2006년

80,000

48,000

12,000

8,000

12,000

2007년

110,000

49,500

16,500

27,500

16,500

<노인일자리에 참여하려면...>
 ❍ 대부분의 사업수행기관에서 2월중에 노인일자리 참여노인을 모집하므로, 금번 2월에 시.군.구 등 노인일자리 사업수행기관에 신청하여야 한다.
   - 각 사업수행기관은 지역신문, 사업수행기관의 게시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 등에 프로그램별로 참여가능 인원 및 사업내용 등을 게시한다.
     ※ 사업수행기관 : 시.군.구, 시니어클럽, 대한노인회, 노인복지관, 사회복지관, 재가노인복지시설, 지방문화원 등 700여개 기관
 ❍ 65세 이상 노인 중 신체노동이 가능한 건강한 노인(프로그램에 따라 60세~64세인 자도 참여가능)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생활이 어려운 분들을 우선 선발할 계획이다.
 ❍ 일자리를 원하는 노인들은 사업수행기관에「노인일자리사업 참여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며, 사업수행기관 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www.kordi.or.kr)를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2007-02-09 보건복지부 보도자료에서 인용)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