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심리학연구소 :: 사진 한 장으로 뉴욕의 신화가 된 사나이- 사진작가 김아타

- 사진 한 장으로 뉴욕의 신화가 된 사나이-
사진작가 김아타

 

▶ 방송일시 : 2006년 11월 23일 (목)  밤 11시 40분,  KBS 1TV

▶ CP : 김영묵

▶ PD : 황범하
▶ 작가 : 소현진

 

나는 존재를 탐구해 가는 한 사람의 여행자이다.

아름다운 세계가 있다면 그를 만나고

크고 넓은 세계가 있다면 그를 찾아가는 한 사람의 여행자이다.

직접 가서 손으로 만져보고 혀로는 핥아보고 귀로는 들어보고

비로소 나의 이야기를 세상에 전하고 싶은 한 사람의 여행자이다.

나는 김아타다. - attakim
 


▶기획의도

지난 10월 한국인 사진작가 한명이 아직 촬영하지도 않은 사진 2장을 무려 1억에 팔렸다는 기사가 신문을 장식했다. 그 주인공은 국내에서보다 해외에서 더 유명한 사진작가. 김아타(49)다. 2002년 영국사진전문 출판사 <파이돈>이 선정한 세계 100대 사진가, 2006년 뉴욕의 국제사진센터 ICP에서 개인전을 연 최초의 한국인, 2007년 사진계 아카데미상인 <도이체 보르세 포토 그래피>에 노미네이트
된 최초의 동양인!

그의 이력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화려하다. ‘김아타’ 국내에선 이름조차 생소한 그가 어떻게 미국 그것도 세계사진예술의 메카라는 뉴욕에서 최고의 사진작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일까? 김아타는 지금 <센트럴 파크>재단에 영구 전시 될 180X240 사이즈의 대형 사진작업과  UN 총회장 작업 등으로 매일매일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1년 중 가장 아름답다는 뉴욕의 가을 그 한 복판에서 세계 속의 한국인
- 김아타를 만나본다.    

 

▶센트럴 파크를 뷰파인더에 담다.  

“철학적 사고가 극히 참신한 작가”이며 ‘지속성과 동시성의 예술’이다.“

피사체를 다루는 아이디어가 탁월하다.‘ - 뉴욕타임즈
 

사진 2장에 12만 달러(약 1억1400만원)!! 믿기지 않는 액수이지만 한국의 대표적인 사진작가 김아타씨가 최근 미국 뉴욕 에섹스 하우스와 맺은 금액이다. 에섹스 하우스는 아타가 찍게 될 센트럴파크 사진을 영구 전시할 예정. 이는 지난 6월 뉴욕 국제사진센터(ICP)에서 가진 개인전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센트럴 파크 작업을 통해 아타는 이렇게 이야기 한다.
“어느 위대한 화가가 저런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겠어. 자연이 위대함은 저런 것 같아. 내 카메라는 24시간 동안 채집을 한 거야. 천천히... 천천히..” 내 작업을 위해 만들어 놓은 도시 같아.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완벽하게 다 가져와야지..

 


▶섬 소년에서 세계최고의 사진작가로, 세계를 감동시킨 ‘아타’의 사진세계

예술을 한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내가 세상을 만나는데 몸과 영혼과 생명을 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잘 못 간다는 일은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 attakim

 

경남 거제에서 섬 소년으로 태어났다. 중학교 때 처음 사진기를 잡았고, 카메라를 쥐고 바라보는 세상은 어느 곳이든 환상 그 차체였다고 한다. 한 때 사진집을 폐간 당하는 일도 있었지만, 최근 뉴욕에 있는 세계적 사진출판사 “아파추어(Aperture)"사에서 1995년부터 2002년 초까지 대표작만 모은 사진 시리즈로 <뮤지엄 프로젝트>를 출간했다.

<뮤지엄 프로젝트> 외에도 작품을 만들 땐 기본 적인 세계관은 동양철학이었고, 그렇게 아타는 작품을 통해 존재하는 모든 것은 사라진다. 보이지 않을 뿐 사라지는 것은 아니란 걸 말하고 있다.

 

▶뉴욕시리즈.. 아타의 사진 세상 속으로

'ON-AIR 작업에서 UN은 정치적 이데올로기의 상징이고 클라이막스다.

고향과 같은 곳 소호가 새로운 방의 문화를 시작하는 시간

우리는 카메라를 내린다.' - 2006. 11. 6 소호 작업일지 중에

 

뉴욕시리즈를 통해 아타의 사진 무대는 더욱 화려해졌다. 메트로폴리탄, 월스트리트, 브로드웨이, 소호, UN까지.. 동양인인 그에게 뉴욕은 어떻게 자신의 무대가 될 수 있었을까? 그의 작품과 사상을 알아준 것이 뉴욕이고 그의 이야기를 들어준 곳도 뉴욕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의 작업이라면 어렵지 않게 촬영 허가증을 내준다. 그렇게 다이나믹한 도시 뉴욕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아타를 바라본다.  

이 거대한 세트장 뉴욕에서 아타의 카메라가 반짝인다.

 

아타가 찾아가야 할 세계는 아직도 무궁무진하게 남아있다.

많은 세계가 남아있기 때문에 사진은 그에게 큰 즐거움이라고 한다.

이렇게 만나야 할 세계가 있다는 것이 축복이라는 김아타.

앞으로 <뉴욕시리즈>의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상징하는 클라이막스. 마지막 UN총회 작업이 남아있다. 장장 8시간이라는 시간을 한 장의 사진에 담을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영국에서 베를린에서 아타의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